미쓰비시 랜서 시승. 미분류

오늘 그토록 기다리던 미쓰비시 랜서를 시승을 할 수 있었다.

작년 랜서가 한국에 정식으로 런칭된다고 했을 때 외부 디자인 때문에
상당한 이슈가 됬었는데, 성능이 국산 준중형 자동차와 비교했을 때
크게 차이가 별로 없어 많이 외면 받았었지만, 랜서의 디자인에 꼿혔던
나에게 그런 소리는 귀에 들어오지도 않았다.

오늘 시승차는 랜서 다이나믹으로 2900만원대의 모델로
추가 장비로 매립형 네비게이션이 포함되어 있었다.

길 한켠에 비상등을 켜고 대기 중인 시승차를
보고 조급한 마음에 서둘러 운전석에 앉아 핸들을 잡았다.
작은 핸들이 손 안에 감기는 느낌이 좋았고,
유압식 스티어링이라서 그런지 조금 무거운 느낌이
있었지만, 응답성능이 좋아 만족스러웠다.

이전 시승했던 폭스바겐 골프에 비해 출력은 많이
떨어지기 때문에 가속감은 크게 기대하지 않았었는데,
예상외로 치고 나가는 느낌이 매우 부드럽고 좋았다.

가속 패달을 밟을 때 조금 무거운 느낌이 들었지만,
일정하고 부드럽게 치고 올라갔다. 약 120Km까지는
쉽게 올라갔지만, 중반 이후 가속은 좀 더딘편이었다.
가속을 할때 저음의 배기음을 위해 방음 처리를 크게 하지 않았다던
설명을 듣고 처음엔 기분 좋게 느껴졌지만, 여성분들에게는
장점으로 어필하기는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승 코스인 선릉 공원에서 분당까지 가는 동안 크게
2가지 느낀점은 부드럽게 제어되는 브레이크 성능과, 
단차가 느껴지지 않은 무단 변속기의 특성이
지금까지 타본 자동차 중에서 가장 인상 싶었다.

하지만, 내부 편의 장비가 국내 준중형차 보다도 많이
부족하다는 점과, 실내 크기가 좁은 점은 아쉬운
점으로 생각되었다.

한 200~300만원만 내린다면 아무생각 없이 지를텐데,,,

 






덧글

댓글 입력 영역